나주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주시, ‘2023 MBN 나주 마라톤 대회’ 5천명 운집 성황 이뤄
 
이민행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3/10/09 [20:27]
 

천혜 영산강변도로 및 나주 역사·문화재 코스 참가자 호평 

첫 대회 흥행 성공…공식 풀코스 마라톤 대회 성장 가능성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지난 8일 오전 9시부터 나주종합스포츠파크와 영산강변도로, 원도심 마라톤 코스 일원에서 〈당신의 질주가 역사가 된다〉라는 주제로 ‘2023 MBN 나주 마라톤 대회’를 성항 속에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마라톤 대회는 ▲하프(21.0975km) ▲10km ▲5km 등 개인전 종목과 클럽대항전(팀전) ‘하프’ 종목으로 치러졌다. 

 이날 윤병태 시장과 신정훈 국회의원, 이동원 MBN대표, 이상만 의장 및 시의원, 도의원,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한두봉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원장, 윤의준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총장, 이주희 동신대학교 총장 등이 한자리에 모여 화합의 레이스를 펼쳤다.

 

 ‘2023 MBN 나주 마라톤대회’는 남도의 젖줄인 영산강과 천년 목사고을 나주의 역사·문화재 구역을 코스로 전국의 마라토너 5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펼쳐졌다. 

 특히, 수도권 및 대도시가 아닌 지방 도시에서 개최하는 첫 대회였음에도 주최 측 대회 참가자 집계 결과 총 5018명의 마라토너가 참여해 향후 국제 규모 공식 마라톤 대회로 성장 가능성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른 지역 대회와 차별화된 클럽대항전은 1팀당 30대 남성 1명, 40대 남성 2명, 50대 이상 남성 2명, 20대 이상 여성 1명 등 각 세대별 총 6명이 뛰어 기록을 합산, 평균치를 내 가장 빨리 달린 팀이 우승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 전체 참가자 중 3000여명이 단체전 참가자일 정도로 전국 각지의 마라톤 팀·동호회 선수들이 나주를 찾아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 했다. 

 대회 코스는 천혜 생태 경관을 자랑하는 영산강변도로에서 시작해 나주읍성 관문인 남고문과 동점문,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시발점이 됐던 옛 나주역과 나주학생독립운동 기념관, 국내 유일의 내륙 등대인 영산포 등대, 나주의 맛과 향토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목사고을시장, 구진포로 인근 등으로 구성됐다.

 

 코스 대부분이 급경사지가 없는 평탄한 지형인데다 다양한 볼거리로 어린 자녀를 동반한 가족 단위 참여자들이 다수 참여해 주말 마라톤 나들이를 즐겼다. 

 대회 결과 먼저 5km코스는 남자부 이건 씨가 19분 30초, 여자부 김진아 씨가 22분 36초 기록을, 10km에는 이인식 씨가 35분 32초, 박은정 씨가 42분 56초 기록으로 각각 1위로 결승점을 통과했다. 

 21.0975km를 내달리는 하프 코스는 남자부 마성민 씨가 1시간19분50초, 여자부 추은하 씨가 1시간32분44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클럽대항전은 행사 전부터 기대를 모으며 ‘광주팀에이스’(팀명)이 우승을 차지했다. 이 팀은 하프 코스를 달린 남·여 선수 6명이 1시간 27분 27초의 평균 기록을 달성해 풋 프린팅과 함께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영예를 안았다. 

 

 윤병태 시장은 10km코스를 완주하고, 수도권을 비롯해 타 지역에서 오신 참가자 분들이 나주에 좋은 느낌을 갖게 됐다고 이야기를 들으니 마음이 뿌듯했다”며, “오늘 첫 대회를 계기로 마라톤 풀코스 구간을 새롭게 추가해 대한민국에서 손꼽히는 메이저 마라톤 대회로 성장시켜가겠다”고 말했다.(체육진흥과 스포츠마케팅팀 김진규 339-4571)

/이민행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3/10/09 [20:27]  최종편집: ⓒ rory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