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주시, 보호수·노거수·천연기념수목 등 891본 조사연구용역 착수
 
이민행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3/08/30 [20:17]
 

“‘700살 쌍둥이 은행나무, 벼락 맞은 팽나무’를 아시나요!” 

전설·민담·설화 등 이야기 발굴…새로운 관광자원화 육성

윤병태 시장 “역사적 가치 발굴 특색 있는 관광자원 활용”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시청사 이화실에서 30일 ‘나주시 보호수 등 조사연구 용역’ 착수보고회 및 자문위원회를 갖고 관내 수목 819본에 대한 기초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나주시가 수백 년 세월을 간직한 보호수, 노거수, 천연기념수목 등 수목에 얽힌 이야기를 발굴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키울 방침이다. 

 

 이번 용역은 기초조사를 통해 대대로 기록이나 구전으로 전해오는 수목의 전설, 민담, 설화 등을 발굴해 나주만의 특색 있는 관광·문화콘텐츠로 개발하는데 중점을 뒀다.

 각 읍·면·동에 있는 보호수를 데이터화하고 대표 수목을 선정, 테마지도, 이야기책, e-book 등으로 제작·활용할 계획이다. 

 나주는 전라도 지명의 중심지이자 목사고을로 유구한 역사를 간직한 문화재와 더불어 전국에서도 보호수가 가장 많은 지역 중 한 곳이다. 

 대표적으로 ▲금성관 뒤편 700년 된 쌍둥이 은행나무 ▲나주목사내아 벼락 맞은 팽나무 ▲나주읍성 내 이로당(옛 주사청) 400년 된 명품 해송 ▲왕곡면 송죽리 동백나무 ▲공산면 상방리 호랑가시 ▲다도면 토종 배나무 ▲불회사 연리지 등이 유명하다. 

 산림청의 전국 보호수 지정현황에 따르면, 전라남도는 전국 보호수 중 약 1/3, 가장 많은 총 4,105본을 보유 중이다. 이 중 나주지역 보호수는 총 891본으로 도내 약 1/5에 해당한다. 

 하지만, 지난 2017년 산림청에서 펴낸 책인 ‘이야기가 있는 보호수’에 전라남도 보호수는 18본이 책자에 실렸지만 나주시 보호수는 단 한그루도 포함되지 않았다. 

 나주시는 이번 조사연구용역을 통해 천년 목사고을 나주만의 특색 있고 고유한 보호수를 체계적으로 관리·활용하고자 지난 2월부터 추진계획을 수립해왔다.

 또한, 관광·문화·수목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통해 관광자원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윤병태 시장은 “나주의 보호수는 지역민의 숨결과 애환, 유구한 역사·문화가 담겨있고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중요한 문화 콘텐츠”라며, “이번 자문위원회, 조사연구용역을 통해 보호수가 갖는 역사적인 가치를 발굴하고 특색 있는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공원녹지과 산림보호팀 한순애 339-7221)

/이민행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3/08/30 [20:17]  최종편집: ⓒ rory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