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평군,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희생사건 유해 발굴 착수
국비 1억5천만원 투입 유해발굴·신원확인·혼령 안치 추진
 
이민행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4/05/22 [22:15]
 

22일 개토제 봉행…월야면 월야리 일원 발굴 사업 '첫삽' 떠

국비 1억5천만원 투입 유해발굴·신원확인·추모의집 안치 추진

이상익 군수 "진상규명·과거사 청산 및 위령들의 혼 안치할 것"

 함평군(군수)은 “지난 22일 함평군 월야면 월야리 521-9번지 일원에서 군경에 의한 민간인 희생사건의 유해 발굴 사업을 착수하기 위해 개토제 봉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함평군 주최, (사)함평사건희생자유족회·(재)한국선사문화연구원 주관으로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현장에서 개토제를 봉행하며 희생자의 영령을 위로했다.

 이번 유해발굴 사업은 한국전쟁 당시 함평 11사단 군인들에 의해 다수의 민간인이 희생된 사건에 있어 그 연고를 찾지 못한 16구의 유해를 발굴, 진실을 규명하고 희생자의 영령을 추모하기 위함이다.

 

 민간인 희생사건은 1950년 11월부터 1951년 1월까지 함평군 월야면, 해보면, 나산면 등에서 군경에 의한 무고한 258명의 희생자가 발생, 2007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에 의해 진실규명 결정이 내려진 사안이다.

 군은 국비 1억5천만 원을 확보해 유해발굴을 추진, 신원 확인 및 세종시 추모의 집 안치 등 희생자의 명예 회복과 진실 규명에 힘쓸 예정이다.

 이상익 군수는 “민간인 유해발굴은 진상 규명과 과거사 청산은 물론 기념과 위령까지 포괄하는 사업”이라며 “이번 무연고 희생자 발굴 사업이 과거 국가 폭력에 의해 희생된 피해자와 가족의 헤아릴 수 없는 고통을 조금이나마 어루만질 수 있는 위로와 치유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총무과 팀장 이수인 320-1551)

/이민행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4/05/22 [22:15]  최종편집: ⓒ rory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