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 전남도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의회 “윤석열 정권, 정치검찰 앞세운 정치보복·야당탄압 중단 촉구” 결의
 
이민행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3/03/08 [20:27]
 

이광일 의원 대표발의, 제369회 임시회 1차 본회의 채택

채택된 결의안 청와대·법무부·각 정당 송부 예정

 전남도의회가 8일 이광일 의원(더불어민주당/여수1)이 대표발의한 ‘윤석열 정권의 검찰을 앞세운 정치보복과 야당탄압 중단 촉구 결의안’을 제36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채택했다.

 

 이광일 의원은 대표발의에서 “지난 2월 16일 대한민국 헌정사상 최초로 제1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윤석열 검찰독재 정권이 ‘검찰권 사유화’를 공개적으로 선포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검찰은 그동안 이재명 대표에 대해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과도한 수사를 진행해 왔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성남FC 사건은 수년간 조사에도 불구하고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되었던 사안”이라며, “대장동 사건은 관련자들의 뒤바뀐 진술 이외에 어떠한 객관적 물증도 제시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반면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코바나컨텐츠 뇌물성 후원 사건’에 대해서는 범죄혐의가 뚜렷함에도 소환조사조차 하지 않고 시간을 끌거나, 무혐의로 면죄부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정권은 출범 이래 정치검찰을 앞세워 정치보복을 자행해 왔을 뿐만 아니라, 제1야당 대표에 대한 3번의 공개 소환조사에 이어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는 행보는 야당탄압과 내년 총선승리를 위한 정치검찰의 민낯일 뿐이다”고 말했다.

 이광일 의원은 “대내외의 불안정한 경제 상황 속에서 민생과 산적한 현안은 외면한 채 정치보복과 야당탄압에만 몰두하고 있는 윤석열 정권은 심각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법치를 파괴하는 현 정권의 검찰 독재를 규탄하고 야당탄압과 민주주의 말살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이광일 의원은 3선 도의원으로 전남도의회 제11대 후반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역임했고, 이날 전남도의회가 채택한 본 결의안은 청와대와 법무부는 물론 각 정당에 송부될 예정이다.(이광일 의원 010-3623-0530)

/이민행 대표기자

 
기사입력: 2023/03/08 [20:27]  최종편집: ⓒ rorynews.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 관련기사목록
더보기